안동, 이것만은 알아두기

"제주도의 9할에 가까운 안동을 여행하면서 대중교통으로 하루에 다 보겠다는 생각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안동은 서울보다 크다? (O) 서울의 2.6배로 무척 넓다.

안동의 면적은 1,591km² 입니다. 서울의 2.6배 크기이며 광역시 중에서 제일 넓은 울산광역시(1,058km²)보다도 약 1.5배가 넓습니다. 제주도 면적의 86%에 해당하는 크기입니다. 안동은 동서로 약 50km 남북으로는 약 60km 에 달합니다. 서울이 동서로 37km 남북으로 30km 정도니까 그 크기가 짐작되시리라 생각합니다.

 

천년 역사의 도시 안동 – 320여 개의 국가 및 도지정 문화재가 존재

안동(320개)에는 경주(325개)와 비슷한 수준의 국가 및 도지정 문화재가 있습니다. 유물들이 연구되고 발굴되면서 문화재의 수는 점점 늘어가고 있습니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경주보다 더 많았던 시기도 있습니다. 경주가 천년 신라의 역사를 간직하고 있다면, 안동은 고려 시대부터 근대까지 천년 역사를 담은 지붕 없는 박물관입니다.

 

관광지가 넓게 분포된 안동 – 이동에 걸리는 시간을 꼭 고려해야

관광지들은 넓은 안동시 전역에 넓게 분포되어 있습니다. 시내를 중심으로 방사형으로 펼쳐져 있으며 약 20~30km 거리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도보로 이동하기는 불가능에 가깝고 자전거로 이동하기도 쉽지 않습니다. 가장 큰 문제는 인구밀도가 낮다 보니 대중교통 운행횟수가 적고 관광지 간 연계가 어렵다는 점입니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시내에서 출발하여 관광지 1개소를 들리고 다시 시내로 돌아오는 식의 동선을 짜게 됩니다. 예를 들어 오전 일찍 도산서원을 다녀와서 시내에서 점심을 먹고 오후에는 하회마을을 다녀와서 저녁을 먹고 하는 식의 일정이 됩니다. 그나마 연계되는 병산서원과 부용대를 가게 되면 반나절 짜리 일정이 하루 일정으로 바뀌기 십상입니다. 이동에 소요되는 시간 때문입니다.

그래서 안동 여행을 생각할 때는 이동 수단과 시간을 고려해야 합니다. 제주도를 여행하면서 대중교통으로 하루에 보겠다고 생각하지 않듯 제주도의 9할에 가까운 안동을 여행하면서 대중교통으로 하루에 다 보겠다는 생각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